"사법책임 회피용 아닌 듯"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삼성그룹의 어제 선언을 사법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눈속임으로 보지 않는다”고 7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이 주재한 마지막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삼성그룹이 경영 승계 특권과 무노조 경영을 포기한다고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의구심이 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 이것이 정말 진정한 우리 사회 변화의 출발이 됐으면 좋겠다는 기대와 희망을 남기고자 한다”며 “기업 경영도 사회적인 모범으로 가야 하고, 삼성의 전환이 우리 경제 대전환의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의 발언은 이 부회장 사과를 놓고 진보진영에서 ‘진정한 사과가 아니라 사법적·도덕적 책임을 피하기 위한 눈속임’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원내대표는 향후 삼성그룹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무노조 경영을 포기하겠다고 했으니 고공농성을 하는 노동자와 대화, 협상을 통해 문제를 풀어낸다면 진정성 있는 출발로 보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그동안 추구했던 경제민주화를 법적·제도적으로 착실하게 추진해 나가면 큰 걸음을 우리가 함께 옮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기업을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공존하고, 대기업과 노동자들이 공존하며 발전해가는 길이 결국 대기업에도 다시 도약하고 발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