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도 의혹, 사실로 밝혀진 적 없어…요청 시 관련자료 모두 공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에 대해 일각에서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되자 "투·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며 허위 사실 유포 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을 주장하며 제시하고 있는 것들은 전혀 부정선거의 증거가 될 수 없다"며 "선관위는 적법한 절차에 따른 요청이 있을 시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의 효력에 이의가 있는 선거인은 무책임하고 근거 없는 의혹만을 유포하지 말고 선거소송을 제기하여 모든 의혹을 명백히 밝히자는 입장을 엄중히 전한다"고 경고했다.

선관위는 일부 유튜브를 통해 제기되는 사전투표 결과 조작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서울·인천·경기 사전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후보의 시·도 평균득표비율이 일정하게 63% 대 36%의 비율을 보인다는 주장에 대해선 "양당 외 정당추천 후보와 무소속 후보의 득표를 제외하고 일부 지역에서 두 정당의 득표율만을 비교한 수치로 결과가 조작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선거구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 각각의 관내사전투표 득표율 대비 관외사전투표 득표율이 특정 상수로 동일하단 주장에 대해서도 "전국 253개 선거구 중 11개 선거구(4.3%)만이 같은 비율이므로 전국적으로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고도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밖에도 투표함 봉인지에 참관인 본인 서명이 아니라서 투표함이 교체됐다는 주장, 선관위 청사 앞에서 훼손된 봉인지 발견 투표함에 바꿔치기 됐다는 주장, 투표지가 파쇄됐단 의혹 등에 대해서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선관위는 "이번 선거의 투·개표를 관리하는 데에는 전국적으로 30만여명이 참여했고, 이런 과정 중에 부정이 있다는 것은 선거 관리과정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조작에 가담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도 부정선거 의혹은 제기되어 왔지만 사실로 밝혀지거나 명백히 확인된 내용은 단 한 건도 없다"며 "선관위가 의혹을 제기한 단체를 대상으로 선거 종료 후 공식적 요청이 있는 경우 공개 검증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어떠한 요청도 없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정확한 근거 없이 무모한 의혹만으로 국민 통합을 저해하고 사회 분위기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거운 법적·사회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이런 행위가 계속될 때에는 당사자 및 관련자 고발 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