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세 늦깎이 대학생 거쳐 34세 사시 합격…15년 간 국선변호
아이 둘 키우는 '싱글맘'…기회의 평등·공정 경쟁 지켜낼 것
[화제의 당선인] 여공에서 인권변호사로…김미애 인생스토리 주목

부산 해운대을 선거구에서 현역 의원을 꺾은 정치 신예 미래통합당 김미애 당선인은 역경을 이겨낸 인생 스토리로 주목받는다.

그는 '개천에서 용 났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남다른 성장 과정을 겪었다.

어부와 해녀의 딸로 태어난 김 당선인은 14세 때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가난으로 인해 고등학교 1학년인 17세에 학업을 중단해야 했다.

그가 사회에 첫발을 디딘 곳은 해운대구 반여동 태광산업 방직공장이었다.

선거 사무실이 있는 곳이 바로 그가 여공으로 일했던 방직공장 터 인근이다.

이후 봉제공장과 잡화점 판매원 등 닥치는 대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갔고, 그렇게 모은 돈으로 식당을 차려 운영하기도 했다.

배움에 대한 갈망이 있던 김 당선인은 29세 때 동아대 법대 야간대학에 입학해 공부를 시작했다.

김 당선인은 "새벽 5시부터 자정까지 도서관을 지켰고 34세에 사법시험에 합격했다"고 말했다.

[화제의 당선인] 여공에서 인권변호사로…김미애 인생스토리 주목

김 당선인은 이후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지역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세 아이를 둔 한 가정주부가 가정폭력에 시달리다가 남편을 살해한 사건의 국선변호를 맡아 재판정에서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김 당선인은 "15년간 국선변호사 하면서 760건 넘게 변호했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인은 두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이기도 하다.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언니의 아들에 대한 미성년 후견인을 맡고 있고 미국에서 입양한 딸의 엄마 역할을 하고 있다.

김 당선인은 "17세 여공이 변호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기회의 평등과 공정 경쟁을 보장받았기 때문이지만, 문재인 정권 3년 동안 공정의 가치는 사라졌다"며 "사회적 약자와 평범한 우리 이웃들을 대변해 온 김미애가 공정의 가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가정 보호, 미혼 부모 지원 등 양육시스템을 개선하고, 재래시장 활성화와 도시재생, 센텀 한진CY 부지 공공기여 부분 협상, 제2 센텀 첨단산업지구 개발 등 지역 공약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