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제 유시민 이사장까지? 많이 컸다 양정철."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에게 이처럼 일침을 가해 정치권의 주목을 끌고 있다.

손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 원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 링크를 걸며 "이제 유시민 이사장까지? 많이 컸다 양정철"이라고 지적했다.

양 원장은 같은날 전남 순천에서 열린 민주연구원-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 소병철 후보 정책협약식에서 "모두가 자중자애하면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호소하고, 몸을 낮춰 국난극복을 위해 지지를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말까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180석 의석 발언을 겨냥, "최근 당 밖에서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의석수 예상하며 호언하는 사람들의 저의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비례 의석을 합쳐서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4.15 총선을 전망했다. 이같은 전망에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야권에서 일제히 "오만한 민주당"이라며 견제론을 들고 나왔다.
양정철 "다 이긴 것처럼 말하는 저의 의심해야" vs 손혜원 "많이 컸네"

민주당 내부에서도 온종일 낙관론 경계령을 발동한 발언이 쏟아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선거 결과의 섣부른 전망을 경계한다"라며 "스스로 더 낮아지며 국민 한 분, 한 분을 더 두려워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 외에도 여권에선 "제발 3일만 참아 주셨으면 한다"(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분위기에 취할 때가 아니다"(윤건영 민주당 서울 구로을 후보) 라는 등 일제히 몸을 사리며 '오만론' 차단에 나서는 모습이 포착됐다.

손 최고위원이 양 원장의 발언에 "많이 컸다"고 경고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같은 상황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어휴....이게 다 애들이 크는 소리"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앞서 손 최고위원이 열린민주당이 민주당과 함 뿌리임을 강조하며 '우리는 민주당의 효자'라고 발언하자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우리는 그런 자식을 둔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