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당분간은 해외 입국자가 계속 유지되고 격리 중에 발견되는 확진자도 같이 증가하겠지만, 지역사회와의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시행 첫날 대다수의 입국자는 통제된 동선을 따라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했지만 일반인과 분리되지 않은 채 매점과 화장실을 이용하는 등 일부 혼선도 있었다"며 "그러나 어제부터는 그런 문제점이 많이 시정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 사람들이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지역사회와 접촉하지 않도록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관리, 그리고 여력이 있다면 진단검사도 고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 연기 등에 따른 돌봄 공백과 관련해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학부모들이 늘어 유치원은 13%, 어린이집은 3분의 1 가까운 아이들이 등원 중"이라며 "돌봄 선생님과 종사자 건강체크, 출입자 통제는 물론이고 정기방역, 밀집도와 접촉을 낮추는 세심한 관리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