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개학 가능할지 평가하기 일러
개학 후에도 코로나19 이전 평범한 일상 못해
다음주 교육 문화 노동 종교 외식 등 생활방역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해외발 한국 입국금지 채택엔 제약이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해외 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감안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선을 그었다. 또 “전체 입국자의 70% 이상이 수도권에 주소를 두고 있다”며 “수도권에서 성공적으로 관리할지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4월 6일로 예정된 초·중·고교 개학에 대해선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 이르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일시에 사라지지 않는 감염병의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 기간동안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다음주엔 교육, 문화, 여가, 노동, 종교, 외식 등 분야별로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의 전파 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