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수선한 통합당 부산 금정 공천…등록 마감 앞두고 전화조사로

미래통합당 부산 금정 선거구 공천이 결국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등 2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여론조사로 결정된다.

통합당은 26일 1천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여 그 결과에 따라 공천 후보를 결정한다.

그동안 공천을 둘러싼 내부 갈등으로 선관위 후보 등록 첫날 여론조사 경선을 하는 사태가 벌어져 누가 승자가 되어도 공천 후유증은 불가피하게 됐다.

금정은 3선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곳이다.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 등 3자가 경쟁에 뛰어들었다.

공관위 결정으로 백 전 의장이 경선에서 배제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어 원 전 구청장이 경선에 돌연 불참, 김 병원장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백 전 의장은 '무소속 출마'를 언급하며 반발했고, 조경태 최고위원(사하을)도 여론이 좋은 후보를 왜 경선에서 배제했는지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 속에 최고위원회는 김 병원장 공천을 직권으로 취소했다.

최고위원회는 공관위의 원 전 구청장 단수 추천도 또 뒤집었다.

결국 공천에서 배제된 백 전 의장을 포함해 원 전 구청장과 여론조사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부산 정치권 관계자는 "민주당도 후보를 교체해 뒤숭숭한 분위기이지만 통합당은 김 의원과 백 전 의장 간에 묵은 감정싸움으로 인해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