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국가 방역 지연, 전 세계에 위험"…제재국 '투명성' 촉구도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24일(현지시간) 북한과 이란 등을 언급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들 국가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첼 바첼레트 대표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전 세계 공중보건은 물론 제재국 주민들의 권리와 삶을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첼레트 대표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특정 국가의 방역 노력이 (제재로 인해) 지연된다면 우리 모두의 위험도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이미 최소 1천800여명이 사망한 이란과 쿠바, 베네수엘라, 짐바브웨 등 제재국들의 의료 체계가 열악하다는 점도 제재 완화 혹은 중단이 필요한 근거로 들었다.

바첼레트 대표는 제재하에 있는 국가들을 향해선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비롯해 필수적인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이라고 언급하며 "어떤 국가도 스스로 전염병과 싸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 북한 언급 "코로나 대응위해 제재 완화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