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시민당이 유일한 비례연합…열린민주는 유사비례정당" 직격탄
열린민주 "국민은 두 민주당 함께 가길 원해…동지로서 안타까워"
이해찬 "문정부 참칭말라"에 열린민주 "동지로서 안타깝다"(종합)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5일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4·15 총선에서 범여권 비례연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해 줄 것을 공개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당은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비례대표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민당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국정운영을 바라는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비례연합 정당"이라며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이 가세한 열린민주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나는 불출마하기에 법률상 시민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당원과 지지자들도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해지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총선과 관련해선 "20대처럼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는 국회냐,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국회와 정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느냐가 이번 총선에 달렸다"면서 "완벽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정부와 여당에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열린민주당은 "민주당이라는 이름을 공유하는 동지로서 안타깝다"고 반응했다.

김성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은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가길 원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두 민주당이 함께 하길 원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국민의 마음은 더 애가 탈 것"이라며 "열린민주는 민주진영 과반 의석 확보를 위해 묵묵히 실천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열린민주 비례대표 후보 2번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페이스북 글에서 "참칭이란 말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

'감히 미래와 통합, 한국을 참칭하다니'"라며 미래통합당과 그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화살을 돌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