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일 강남구의원 최다…최경란 대표는 재산 소폭 감소
[재산공개] 서울 구의원 재산 1위는 212억…디자인재단 대표 69억

서울시 자치구 의원 418명과 시 산하 공직유관단체장 14명 가운데 가장 부자는 최남일 강남구의원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최 의원의 재산은 212억6천701만8천원이었다.

이현미 용산구의원 83억4천871만4천원, 황영호 강서구의원 65억7천911만4천원 등 2, 3위와 현격한 차이가 났다.

서회원 강동구의원(62억6천488만9천원), 이향숙 강남구의원(60억9천495만7천원), 최종배 서초구의원(55억8천353만4천원), 이미연 동작구의원(54억9천93만2천원), 황금선 용산구의원(50억3천196만2천원), 유영주 양천구의원(45억7천692만8천원), 김정열 송파구의원(44억3천805만7천원)이 상위 10위권에 들어갔다.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인 공직유관단체의 장 중에서는 서울디자인재단 최경란 대표이사가 69억1천542만6천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했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이 51억9천만2천원, 서울산업진흥원 장영승 대표이사가 33억8천446만8천원, 120다산콜재단 김민영 이사장이 27억6천462만4천원, 서울시향 강은경 대표이사가 19억8천580만4천원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 구의원과 공직유관단체장 총 432명의 재산 규모 분포는 1억원 미만 35명(8.1%), 1억∼5억원 133명(30.8%), 5억∼10억원 123명(28.4%), 10억∼20억원 84명(19.5%), 20억원 이상 57명(13.2%) 등이었다.

이전 공개와 비교해 재산이 증가한 사람은 280명(64.8%), 감소한 사람은 152명(35.2%)이었다.

432명의 재산 평균은 10억9천400만원으로, 종전 신고보다 약 8천800만원 증가했다.

이들의 재산공개 내역은 서울시 홈페이지의 '서울시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시장단, 1급 이상 간부, 시의원, 서울시립대총장, 구청장 등은 서울시가 아닌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개 대상이다.

이들이 공개한 재산은 '대한민국 전자관보'(gwanbo.mois.go.kr)에서 볼 수 있다.

박 시장은 마이너스 6억9천91만3천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