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공동대표 "종갓집 찾은 느낌…힘 합쳐 총선 승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가 4·15 총선을 3주 앞둔 25일 공식 만남을 갖고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사돈을 만난 것 같다", "형제당"이라고 말한 뒤 "시민당은 민주당 당원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 정당"이라면서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지금 국난 극복의 각오로 이번 총선에 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반드시 1당이 돼야한다"면서 "미래통합당의 반칙으로 어려움에 봉착했었는데 이렇게 시민당과 함께하니 총선 승리 가능성이 한결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출신의 손혜원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을 겨냥, "민주당 명칭을 쓰는 당이 있는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며 정치 도의에 어긋나는 일"이라면서 "이런 정당으로 표가 분산되면 민주당이 제1당 되지 못하고 정부의 하반기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열린민주당을 직격한 바 있다.

우희종 공동대표는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집안의 종갓집을 찾아온 느낌"이라면서 "앞으로 힘을 합쳐 총선에서 반드시 민주의 승리, 시민의 승리를 얻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배근 공동대표는 "민주당과 시민당에는 시민과 민주 글자가 있듯이 민주주의와 시민은 바늘과 실의 관계로, 시민이 없는 민주주의, 민주주의가 없는 시민은 상상할 수 없다"면서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시민당은 비례에서 승리를 만들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 공동대표는 이 대표 예방이 끝난 뒤 4·15 총선 이후 민주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한 질문에 "(선거 후 후보들 거취는) 민주당 출신 비례대표 후보는 민주당으로, 소수정당 출신 후보는 소수정당으로, 시민사회분들은 개인적 판단에 남겨진다"면서 "저와 우 공동대표는 총선결과가 나오면 바로 정리하고 본업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우 공동대표는 "내부적으로 5월 15일 시점에는 다 내려놓고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시민당 선거 지원과 관련, "(이 대표가) 최소한 불출마 의원들은 지지발언을 해줄 수 있다는 점과 본인 스스로도 그런 노력을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열린민주 때린 이해찬, 시민당 대표 만나선 "형제당…최대 지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