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교사·학부모들, 온·오프라인 넘나들며 아이들 챙기기
코로나19 휴업 기간 '온정' 피어나는 학교 현장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초·중·고 개학이 세 차례나 연기된 교육 현장에 아이들을 위한 교사와 학부모들의 따뜻한 마음이 피어나고 있다.

교사들은 학생들 집에 직접 교과서를 전달하는가 하면, 얼굴을 보기 어려운 학생들의 공부·건강·생활지도까지 챙기느라 평소보다 오히려 더 바쁘고 긴장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학부모들도 자녀 건강을 지켜줄 마스크 제작 재능 기부에 나서는 등 교육 현장의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있다.

22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무안 일로초 교사들은 휴업 기간 아이들 챙기기에 온 마음을 쏟고 있다.

본교 12학급과 분교장 3학급 모두 온라인 학급을 개설해 가정학습을 지원하고, 온라인 학습 여건이 안 되는 아이들을 위한 오프라인 활동지도 만들어 배부했다.

담임교사 편지와 교과 활동지, 전자 북 활용 안내 등의 자료를 개인별 봉투에 담아 나눠줬고, 취약계층 아이들에게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과 간단한 간식거리도 챙기고 있다.

진도 고성중은 화상 학급조회를 열어 비록 온라인상이지만, 아이들 얼굴을 보며 소통하는 방식으로 학생생활지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휴업 기간 '온정' 피어나는 학교 현장

입학식이 미뤄져 아직 선생님과 친구들 얼굴조차 모르는 1학년 신입생들은 온라인을 통해 미리 얼굴을 익히며 낯선 중학교 생활을 기다리고 있다.

여수 금오도 여남중고 교사들은 이달 18일 두 팀으로 나눠 아이들이 사는 섬마을을 직접 찾았다.

새 학기 교과서를 전달하기 위해 정성껏 보자기에 담아 배를 타고 섬까지 들어가 아이들과 만났다.

구례 용방초의 가가호호 비대면 방문 교육 서비스, 광양 중동초의 학습 상담 콜센터 운영, 목포 정명여중의 재미있고 건강한 온라인교실 등도 휴업 기간 아이들을 위한 교육 활동들이다.

직접 교과서 배달에 나섰던 순천 상사초 김영중 교장은 자신의 SNS에 "이렇게 먼 곳에서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하고,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다시금 성찰하는 시간이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학부모들도 위기 극복 동참에 팔을 걷어붙였다.

함평 학부모연합회 학부모들은 학생들이 개학할 때 '1인 1매'의 마스크를 보유할 수 있도록 자발적인 모금과 함께 이달 19일부터 수제 면 마스크 제작 재능기부를 시작했다.

코로나19 휴업 기간 '온정' 피어나는 학교 현장

재봉질·마스크 패턴 뜨기·필터 삽입 등의 기술을 배워 재료를 구하고 분업과 협력을 통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함평교육지원청도 학부모들의 뜻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마스크 2천장 제작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했다.

전남교육청은 감염 예방 대응과 학습 공백 최소화 등 분야별 대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 내실화, 온라인 학급방 운영을 통한 생활지도 등 학습결손 최소화와 학생생활지도 방안을 촘촘하게 담았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은 "선생님들과 학부모들이 위기상황에서도 학생들의 건강과 학습권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조만간 코로나19를 이겨내고 건강한 모습으로 학교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