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과 고통 분담 차원"
"향후 보름이 코로나19 승기 향방 결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앞으로 4개월 간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를 30% 반납하기로 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한다는 차원에서다.

국무총리실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국무위원 워크숍에서 임금 반납 안을 논의·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무위원들은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하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공무원의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사업을 위기 상황에 맞춰 우선순위를 조정해 추진하고, 코로나19 극복 이후 우리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도 미리 준비하기로 했다.

국무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은 앞으로 보름 간 시행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의 실효성 제고방안을 논의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을 집중적으로 토의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의 한시적 운영 제한 권고와 준수사항 위반 시 행정명령 발동 등을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국민담화에서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며 이같이 조치들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