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을 막으려고 항구와 국경에서 고강도 검사 및 검역 조치를 잇달아 취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1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염병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저히 차단’이란 기사를 통해 국가품질감독위원회 간부와 정무원(공무원)이 긴급협의회를 열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국가품질감독위원회는 경공업 제품 등의 규격을 정하고 품질을 관리하는 기관으로 메르스, 코로나19 등 전염병에 대응해 외부에서 반입되는 물자의 검사·검역을 맡고 있는 곳이다.

보도에 따르면 항구와 국경 등에 방호복을 비롯한 검사검역 기재와 소독약을 즉시 공급한 데 이어 입국자 및 물자의 검사·검역과 소독을 책임있게 진행하도록 교양사업에도 나서도록 긴급협의회에서 조처했다.

또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의학대학 등 평양 소재 대학들도 소독수, 항바이러스 약물 등 방역에 필요한 의료품 연구·개발과 유전자증폭검사(PCR)장비를 비롯한 각종 설비 점검에 힘쓰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북한은 하지만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국제보건기구(WHO)와 의료·방역전문가들이 방역 선진국이라고 하는 나라들에서도 걷잡지 못하는 악성전염병이 조선(북한)에만은 들어오지 못한 데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주장을 이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