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험지' 김재원·강효상 탈락
부산 북강서을 취소된 김원성
"반칙과 모략…무소속 출마할 것"

윤상일·진수희, 경선서 승리
통합당, 강남을에 박진 공천…'불출마' 김도읍은 재발탁

미래통합당이 서울 강남을에 박진 전 새누리당 의원을 전략 공천했다. 부산 북강서을에는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도읍 의원을 재발탁했다. ‘서울 험지’에 나섰던 김재원·강효상 의원은 경선에서 탈락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 경기, 대구·경북(TK)지역 17곳의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의 공천을 무효화하면서 빈 곳이 된 강남을에는 박 전 의원이 출마하게 됐다. 통합당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은 “박 전 의원은 3선을 지낸 안정감 있는 외교 안보 전문가”라며 “강남 3구의 선거를 이끌 수 있는 경험자”라고 공천 배경을 설명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도읍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북강서을에 다시 한번 공천을 받으면서 21대 총선에 도전하게 됐다. 이 부위원장은 김 의원에 대해 “본선 경쟁력을 최우선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날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당초 북강서을 공천을 받았던 김원성 최고위원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논란 등을 이유로 공천 취소했다. 김 최고위원은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이라며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TK지역 출마를 준비하다 공천관리위원회의 권유로 서울 험지에 도전했던 김재원·강효상 의원은 결국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윤상일 전 의원이 김재원 의원과의 경선에서 이겨 서울 중랑을에 출마한다.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강 의원에게 승리해 서울 중성동갑에 출마하게 됐다. 김정재 의원도 경북 포항북에서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이겨 출마를 확정했다. 대구 수성을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맞붙을 후보로는 이인선 전 경북 경제부지사가 확정됐다. 공관위는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재의 요구를 받아들여 정승연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를 인천 연수갑 후보로 결정했다.

대구에선 류성걸 전 의원(동갑), 강대식 전 동구청장(동을),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북을) 등이 본선행 티켓을 받았다. 경북에선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포항남울릉),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경주), 구자근 전 경북도의원(구미갑), 윤두현 전 청와대 비서관(경산), 정희용 전 경북지사 경제특별보좌관(고령성주칠곡)의 공천이 확정됐다. 이 밖에 이원섭 전 외환딜러(경기 용인을), 이상일 전 의원(용인병)도 후보 자격을 얻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