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편 승객 증상확인 절차 강화
중국에 ‘유연한 가이드라인’ 요청
로슈에 코로나19 시약 원활한 공급 요청
외교부가 1일 주한 베트남대사를 초치해 전날 베트남 정부가 하노이와 호찌민 도착 여객기를 착륙 금지시킨데 대해 항의했다. 사진은 1일 오후 승객 없이 승무원만 타고 가는 '페리 운항'이 예정된 인천발 호찌민행 비행 시간표. /연합뉴스

외교부가 1일 주한 베트남대사를 초치해 전날 베트남 정부가 하노이와 호찌민 도착 여객기를 착륙 금지시킨데 대해 항의했다. 사진은 1일 오후 승객 없이 승무원만 타고 가는 '페리 운항'이 예정된 인천발 호찌민행 비행 시간표. /연합뉴스

외교부가 1일 응우옌 부 뚜 주한 베트남대사를 초치해 베트남 정부가 예고 없이 한국발 여객기를 착륙 금지시킨 데 대해 항의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한 비공식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3시에 외교부 아세안국장이 주한 베트남대사를 초치했다”고 밝혔다. 또 “항공편의 급격한 공항 변경 등에 따라 초래된 불편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은 전날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및 호찌민 공항 착륙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해당 항공편이 인천국제공항으로 긴급 회항했고, 베트남 현지 공항에서 대기하던 승객들은 귀국하지 못했다. 이 당국자는 “비행기가 못 가서 공항에 발 묶인 사람들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한 대씩 승객 없이 가서 오늘 새벽 286명 전원이 귀국했다”고 전했다. 현재 베트남 공항에 대기하는 한국인들은 없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탑승 게이트에서 지난달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비행기 탑승객들이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체온이 37.5도 이상인 승객의 기내 탑승을 제한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탑승 게이트에서 지난달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비행기 탑승객들이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체온이 37.5도 이상인 승객의 기내 탑승을 제한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이 고위당국자는 “대구 지역을 여행금지 단계로 설정한 미국의 조치에 대비해 미국행 항공기 탑승자들의 코로나19 증상 확인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28일부터 미국으로 출국하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공항에서 탑승 전 발열 검사와 건강 상태 문진을 하고 있다. “일부 미국 공무원은 그것을 코리아모델이라고까지 말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중국 내 지방정부들이 실시 중인 한국발 입국자 격리조치에 대해선 “중국 정부에 더 유연성 있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적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에선 성·시정부 등 11곳(광둥성 랴오닝성 산둥성 산시성 상하이시 쓰촨성 장쑤성 지린성 톈진시 푸젠성 헤이룽장성)에서 한국발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진단에 필요한 시약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제조사인 로슈에 협조를 요청했다. 고위당국자는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도 하고 있지만, 외교부에서도 로슈 본사와 중국 관계 당국에 접촉해 한국에 대한 공급이 원활하게 계속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이 코로나19 시약을 싹쓸이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