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23번째 확진…도, 신천지 시설폐쇄·집회금지 행정명령

경남에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 발생하면서 도내에서는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었다.

경남도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밤사이 창원에 사는 남성(67)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대구에 사는 신천지 교회 신도인 친척의 확진 사실을 스스로 알리고 검사를 받았다고 도는 설명했다.

창원경상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도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23명으로 늘어났다.

도내 확진자들은 모두 경증 환자로 건강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고 도는 덧붙였다.

확진자들은 신천지 교회 관련자가 15명, 대구 방문 5명, 부산 온천교회 2명, 동남아 여행객 1명이다.

도는 코로나19 대응을 더 강화한다.

신천지 종교시설에 대한 일시적 폐쇄 및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기로 했다.

도는 신천지 교회 측에 명단 제출 또는 합동조사를 수차례 요청했으나 일부 시·군을 제외하고는 불응했다고 행정명령 발동 배경을 설명했다.

신천지 교회에서 공개한 시설과 자체 조사한 시설 79개소를 폐쇄하고 당분간 사용을 금지한다.

신천지 교회 집회도 금지하고 다른 장소에서 예배를 보는 행위도 철저히 조사하고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마산의료원에 대한 감염전문의 파견을 지원하고 간호사 지원도 추진한다.

보건소 선별 진료 강화, 마스크 수급에 대한 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김경수 도지사는 "정부의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 이후 도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감염 확산 방지와 확진자 증가 및 장기화 대비, 도민 불안감 해소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