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칙에 변함은 없지만
자발적 의병들 말릴 순 없어"

정의당 "위성정당 안 된다
미래한국당 등록취소 헌소"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비례대표 의석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 창당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이지만, 외부 지지세력의 창당에 대해서는 사실상 용인하는 태도를 보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한 라디오에서 “미래한국당에 대한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매우 높게 나오면서 자칫 비례의석에서의 불균형이 21대 국회 운영에 큰 부담이 되지 않냐는 우려를 가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민병두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시민들의 자발적 논의를 거쳐 ‘민병대’가 조직되는지 지켜보고 있다”며 “여기에서 10석을 가져가면 미래한국당 효과가 사라진다”고 했다.

민 의원은 또 라디오에서 “비례 의석이 47석인데 통합당 26석, 민주당 6석, 정의당 6석, 기타 당 5석으로 배분될 가능성이 크다”며 “비례대표에서 20석을 밑지고 들어가면 원내 1당을 뺏긴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창당하지 않는다는) 기본 방침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여러 의병이 (위성 정당을) 만드는 것을 내가 말릴 수는 없지 않냐”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도 비례당 창당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의당은 반발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이날 헌법재판소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미래한국당 정당 등록 결정을 취소해 달라는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김종민 정의당 부대표는 “선관위 행위가 여당을 포함한 기존 정당의 위성정당을 용인하는 불행을 맞이할 수도 있다”며 “미래한국당이 해산되는 그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