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보조금 마감일 맞춰 급작스럽게 옮기며 5석 확보
미래한국 "호남에 보수 뿌리"…정운천 "시대적 소명"
미래한국, 새보수 정운천 합류로 보조금 5억7천…"5억짜리 이적"

자유한국당과 합당하는 새로운보수당의 정운천 의원이 14일 한국당의 비례대표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 의원을 당 최고위원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오전 새보수당을 탈당한 정 의원은 미래한국당 입당 절차도 마쳤다.

미래한국당은 "정 의원은 단 한명뿐인 호남지역 보수정당 의원이자, 전업 농민으로 시작해 이명박 정부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역임한 입지전적 인물"이라며 "호남에 보수의 뿌리를 내려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밝혔다.

정 의원도 개인 입장문에서 "고심의 고심 끝에, 이것이 제가 가야 하는 길일 수 있겠다는 시대적 소명과 마주했다"며 "미래한국당에서 보수 승리와 전북 발전을 위해 모든 것을 걸겠다"고 말했다.

초선인 정 의원은 전북 전주을이 지역구다.

정치권에서는 그가 비례대표로 이번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 의원의 이적 절차가 이날 중 마무리되면서 미래한국당 소속 의원은 한국당 출신의 한선교·김성찬·조훈현·이종명 의원에 더해 5명이 됐다.

의원 5명을 확보함으로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분기 경상보조금 액수를 늘리겠다는 미래한국당의 목표도 이뤄졌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미래한국당에 경상보조금 5억7천143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생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4석만 확보했을 경우 보조금은 2천만원대에 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경상보조금 지급 마감일에 맞춰 급작스럽게 이뤄진 정 의원의 이적을 두고 '5억원짜리 트레이드'라는 비판도 나온다.

미래한국당은 현재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여상규 의원 등을 대상으로도 입당을 설득하고 있다.

총선 전까지 20∼30석을 확보해 원내 3당으로 발돋움, 정당투표 용지의 위 칸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다.

전날 선관위 등록이 허용된 미래한국당은 내주부터 당원 모집, 비례대표 공천관리위원회 출범 준비 작업 등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