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에 '살려달라' 외친 상인도 선거법 위반인가"
'울산사건' 공세 계속…"문 대통령, 보고받은 내용 소상히 밝히라"
한국·새보수 "민주주의 아닌 文주주의 하는 더부룩 민주당"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연구교수 고발을 두고 "반민주적 민주당", "더부룩 민주당"이라며 협공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민주당은 이를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이해찬 대표 명의로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고발했다가 이날 취하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임 교수 고발을 두고 "반민주적 민주당"이라며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독재적 행태다.

이름에만 '민주'가 들어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사자인 임 교수는 고발 사실을 밝히면서 '민주당 당선운동은 되고, 낙선운동은 안 되냐'고 꼬집었다"며 민주당의 고발 취하에 대해서도 "물은 이미 엎질러졌다"고 지적했다.

새보수당 하태경 공동대표는 이날 당 대표단 회의에서 "자기들을 비판한 칼럼을 고소한 정당은 민주당이 최초"라며 "언론과 표현의 자유 억압이 민주당 선거전략인가"라고 물었다.

하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성을 빗대 "민주당의 본질은 민주(民主)가 아닌 문주(文主)다.

민주주의가 아니라 문주주의"라며 "친문(친문재인)에만 민주주의, 비문(비문재인)엔 독재"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해찬 대표를 향해선 "정계은퇴를 해야 하는 건이다.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사과로 끝날 수 없다"며 "이해찬을 민주주의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새보수 "민주주의 아닌 文주주의 하는 더부룩 민주당"

같은 당 김웅 법치바로세우기특별위원장은 "단순한 의견개진 또는 의사표시는 선거운동으로 보지 않는다"며 "정부·여당의 실정을 비판한 게 선거법 위반이면, 대통령 면전에서 '살려달라'고 외친 상인들도 선거법 위반"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게 국민의 의사 표현을 억압하려고 검찰 개혁한 것이냐"며 "국민의 답답한 속을 더 더부룩하게 만드는 더부룩 민주당"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방해' 논란에 대해서도 한목소리를 냈다.

한국당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특정 사건(울산 사건)에 대한 수사·기소 분리 적용이 아니다'라며 한 발 뺐다.

꼼수 쓰려다 들키니 또 꼼수로 얼버무리려는 것"이라며 "'국민 밉상' 추 장관을 당장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 등의 공소장도 법무부가 공개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 관련 공소장은 숨기고, 정권 관련 사람들 얘기가 나오면 공소장 제출을 거부하는 게 온당한가"라고 되물었다.

새보수당 유의동 책임대표는 "의혹이 불거진 때로부터 3개월이 지났고, 검찰의 공소장 전문이 공개된 지도 일주일이 지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께 묻는다.

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는 것이냐"고 말했다.

유 책임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 사안의) 보고를 받았을 것이고, 받았을 보고 내용은 두 가지로 추측된다.

하명수사가 없었다, 또는 있었다"라며 "어느 쪽이든 보고받은 대로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한국·새보수 "민주주의 아닌 文주주의 하는 더부룩 민주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