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험지엔 중량감 있는 중진 앞세워 '자객공천'
'PK 험지'는 홍준표·김태호 거론…김형오 "공천면접 후 결정"
영입인재는 강남3구·양천 등 비교적 수월한 당선권 배치 거론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을 겨냥한 서울 및 수도권의 '한강벨트'와 부산·울산·경남(PK)의 '낙동강벨트' 전선을 둘러싼 전략 마련에 고심 중이다.

13일 한국당에 따르면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공천 신청자 면접이 한창인 가운데 물밑에서는 전체 선거판의 그림을 그리기 위한 거점 지역 우선추천·전략배치 논의도 진행 중이다.

'자객공천'에 '낙동강벨트'까지…한국당 '전략배치' 다각검토

특히 서울의 한강벨트는 전국 선거의 표몰이를 견인할 최전선으로 통한다.

우선 한강벨트의 중심축으로, 청와대가 있는 서울 종로구에는 황교안 대표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문재인 정권의 심장부로 뛰어들어 정권심판 바람을 전국으로 확산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강을 중심으로 강북 지역엔 3선의 김용태 의원 등 중량감 있는 인사들을 배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서대문갑·노원을 등이 각각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우원식 의원의 지역구로 한국당에겐 험지이기 때문에 수도권 선거에 노련한 중진이 '자객공천'으로 적합하다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였던 광진을에는 일찌감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터를 잡고 밑바닥 표심을 닦고 있다.

공관위가 홍준표 전 대표를 고향인 경남에서 회군 시켜 동대문을 등 서울 강북 험지로 전략 배치하려는 것도 한강벨트 구상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를 포위하는 '청포벨트', 경기 남부의 수원 등을 거점으로 한 '중원벨트'에 대한 구상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객공천'에 '낙동강벨트'까지…한국당 '전략배치' 다각검토

한강 이남의 강남3구, 양천 등은 한국당 우세 지역으로 통한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송한섭 전 검사 등 영입인재들이 주로 '해볼 만한' 우세 지역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태 전 공사의 경우 북한 문제 전문가로서 파주나 포천 등 수도권 접경지역도 거론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지역구인 구로갑과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출마 선언한 구로을 지역도 한국당으로선 피할 수 없는 전선이다.

구로갑을에는 김용태 의원이 동시 거론된다.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도 윤건영 전 실장의 맞수로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나온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고양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고양병), 김현미 국토부 장관(고양정) 등 '여걸'들이 포진한 경기북부 지역도 관심거리다.

이 지역엔 비례대표 초선인 김현아·송희경·전희경 의원 등이 거론된다.

김현아 의원은 김현미 장관의 지역구인 고양정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송희경 의원은 IT 전문가 이력을 살려 성남분당갑 출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낙동강벨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을 중심으로 최근 몇년새 여권 지지세가 강해진 곳이다.

한국당으로선 반드시 '탈환'해야 한다는 각오다.

낙동강벨트는 공관위와 출마 지역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홍 전 대표는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희망했으나,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공관위와 물밑 접촉 끝에 민주당이 김두관 의원을 전략 배치한 경남 양산을에서 '양산대첩'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김 전 지사는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 의지를 고수하고 있지만, 공관위의 '험지 등판' 압박이 계속되면 창원 성산으로 선회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공관위는 오는 19일까지 진행되는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의 출마 지역을 발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통합신당이 공식적으로 출범하고 나면 새로운보수당의 영입인재인 김웅 전 부장검사 등의 전략 배치도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김 전 검사의 경우 영입인재인 만큼 강남3구와 같이 당선이 안정적인 지역구 출마와 함께 미래한국당에서의 비례대표 출마도 거론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