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관계자 "보도에 대한 입장 밝히는 것은 무리"
'김현종 방미 계기 방위비 분담금·미사일 협정 논의' 보도에 "사실 아냐"
'청와대 내 지소미아 폐기론 재부상' 보도도 부인…"일본과 협상 중"
청 "대선 전 북미회담 원치 않는다는 보도, 미국 방침 아닐 것"

청와대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에 치러지는 미국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는 미 CNN 방송의 보도는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CNN 보도는 말 그대로 보도"라면서 "그것이 미국 정부의 방침은 아닌 것으로 보고, 저희가 알고 있는 부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도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요구하자 이 관계자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조금 무리"라면서 즉답을 피했다.

그는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부대표 겸 북한 담당 부차관보가 유엔 특별 정무 차석대사로 발탁돼 미국 정부의 대북 관련 업무에 공백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두고도 "미국 내 인사를 분석해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최근 미국을 방문했을 때 미측과 방위비 분담금 및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문제를 논의했는가'라는 물음에 "김 차장에게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들었다"고 대답했다.

이날 김 차장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장면이 보도된 데 대해서는 "외교안보와 관련한 사항이어서 김 차장이 어디에 무엇 때문에 갔다는 것은 밝히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철회 논의에 진전이 없자 청와대 내 강경파 사이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론이 나온다는 한 언론의 보도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과 계속 협상 중인 상황에서 결과는 도출되는대로 말씀드리겠지만 '강경파가 어떻게 했다'는 식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소미아 종료 여부가 특별히 다시 논의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강제징용 재판과 관련해 지난해 초 이낙연 국무총리가 '원고들의 보상은 한국 정부가 책임 진다'는 등의 내용으로 작성한 보고서를 문재인 대통령이 채택하지 않았다는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와 관련, "일본 언론이 특정한 시각을 갖고 보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