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7일 황교안 대표의 총선 출마 지역을 결정짓는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6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황 대표의 출마 문제를 내일 공관위 회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며 "황 대표 출마지뿐 아니라 여러 가지를 동시에 발표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 초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한 달여 간 구체적인 출마 지역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 당 안팎에선 황 대표 출마 지역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졌다. 전날 열린 공관위 회의에서는 '서울 종로 출마' '종로 외 험지 출마' '불출마' 등 선택지가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 출마 지역 문제는 이미 영남권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대권 잠룡'들의 공천과도 얽혀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종로 등 험지 출마를 피할 경우 다른 대권 주자들에게 당을 위한 희생을 강요할 수 없지 않겠느냐"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