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문재인 정부 집권 후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민주당의 2호 영입 인재인 원종건 씨가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는 등 총선 국면에서 불거진 인재영입 논란이 악재가 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28~3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민주당의 지지율은 2주전보다 5%포인트 하락한 34%를 기록했다. 민주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했던 지난해 10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직후 기록한 36%보다도 더 떨어졌다. 민주당의 직전 지지율 최저치는 지난해 3월 말 기록한 35%였다.
성별별로 살펴보면 여성 응답자의 민주당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여성의 민주당 지지율은 33%로 2주 전 기록한 41% 대비 8%포인트나 떨어졌다. 20~40대 지지율도 크게 하락했다. 18~29세의 민주당 지지율은 26%, 30대는 41%, 40대는 45%로 지난 조사 대비 각각 4%포인트, 6%포인트, 5%포인트 떨어졌다. 원 씨를 둘러싼 성폭력 논란이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여성 및 20~40대 지지자의 이탈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보다 1%포인트 하락한 21%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6%, 바른미래당과 새로운보수당은 각각 2%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직전 조사에 비해 6%포인트 늘어난 33%를 기록해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4%포인트 내린 41%였다. 부정평가는 4%포인트 오른 50%를 기록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