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연말 휠체어에 탄 모습으로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던 '북한 서열 3위' 박봉주 노동당 부위원장이 16일 공개행사에 나서며 건재를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등은 이날 박 부위원장을 포함한 당·정 간부들이 '2019년 농업부문 총화회의' 참가를 위해 평양을 찾은 농민들의 숙소를 격려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박 부위원장은 앞서 지난 12월 28∼31일 열린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기간 주석단에 등장하지 않아 올해 80세로 고령인 그의 건강에 문제가 생겼거나, 세대교체 차원에서 정치국 상무위원 등 요직에서 물러난 게 아니냐는 등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중앙통신은 회의 마지막날 박 부위원장이 서면토론에 참여했다고 보도하면서 김재룡 총리 앞에서 호명했고, 휠체어를 타고 참석한 사진이 공개되면서 건강이상으로 주석단에 착석하지 못했을 뿐 정치적 위상에는 변화가 없음을 확인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주재한 당 전원회의에서조차 거동에 불편함을 숨기지 못할 정도였던 그가 보름여 만에 당과 내각 간부들을 이끌고 단독활동에 나선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북한 넘버3' 박봉주, 보름만에 공개활동…건강이상설 불식

당시와 비교하면 상당 수준 건강을 회복했으리라는 추측은 가능하지만, 이날 중앙TV 영상 등에서 박 위원장의 모습은 확인되지 않아 실제 회복 정도를 가늠하기는 어렵다.

총화회의 참가자 숙소 방문에는 리만건·리일환·최휘·박태덕·박태성 당 부위원장과, 김일철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 고인호 내각부총리 겸 농업상 등이 동행했다.

간부들은 방문에서 "정면돌파전의 주타격 전방에서 과학농법을 틀어쥐고 다수확 열풍을 세차게 일으켜나가는 선구자, 참된 애국농민이 될 것을 당부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