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망쳐졌다" 시민 항의에 부적절한 발언
김 장관 "그 동안 동네 물이 나빠졌네" 불만 드러내
영상 공개 파장 확산…등 돌린 민심 '비난 댓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역주민을 향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역주민을 향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구설수에 올랐다.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린 신년행사에 참석, 시민을 상대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회 및 송별회'에 참석한 김 장관은 지역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던 중 한 시민이 "김 장관님 때문에 고양시가 망쳐졌다"고 항의하자 "안 망쳐졌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항의가 계속되자 김 장관은 웃으며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말했다.

김 장관에게 불만을 드러낸 시민은 창릉 3기 신도시 건설에 반대하는 이들로 추정되는 가운데 김 장관의 발언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지역구를 떠나는 아쉬움에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던 김 장관의 입에서 나온 발언이기 때문에 충격의 여파가 더욱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김 장관이 이같은 발언은 지역 매체들의 보도를 통해 알려졌고, 유튜브에 영상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김 장관이 지역 행사에 국회의원 자격으로 참석했기 때문에 공식 언급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