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칭·노선 등 논의 과제로 제시
"어떤 기득권도 주장 않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 번째)와 의원들이 1일 열린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심재철 원내대표, 황 대표, 박관용 상임고문(전 국회의장), 조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 번째)와 의원들이 1일 열린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심재철 원내대표, 황 대표, 박관용 상임고문(전 국회의장), 조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을 실현하기 위한 통합추진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이제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통합의 큰 문을 활짝 열고 통합의 열차를 출발시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 하나 된 힘으로 저들의 거대한 음모를 분쇄하고 정의를 회복할 무기를 담금질하겠다”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첫걸음이 바로 통합이다.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새로운 통합체의 명칭과 노선, 운영 방식, 공천, 혁신 등을 통합추진위의 논의 과제로 제시했다. 황 대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밝혔지만 어떠한 기득권을 주장하지 않겠다”며 “불신과 의심을 버리고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겠다”고 했다.

비례 정당 창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필요하면 만들겠다”며 “다만 통합과 혁신의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