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은 정의·분열은 불의"…"필요하면 비례정당 만들겠다"
황교안 "통합추진위 조속히 출범시켜야…기득권 주장 않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을 실현하기 위한 통합추진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가진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이제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통합의 큰 문을 활짝 열고 통합의 열차를 출발시키도록 하겠다"며 신속한 통합 논의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는 "지금부터 하나 된 힘으로 저들의 거대한 음모를 분쇄하고 정의를 회복할 무기를 담금질하겠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첫걸음이 바로 통합"이라며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밝혔지만 어떠한 기득권을 주장하지 않겠다"며 "불신과 의심을 버리고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겠다"고 했다.

나아가 황 대표는 새로운 통합체의 명칭과 노선, 운영방식, 공천, 혁신 등을 통합추진위의 논의 과제로 제시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응해 당 내부적으로 추진 중인 비례정당 창당과 관련해서는 "필요하면 만들겠다"며 "다만 통합과 혁신의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황 대표는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 "이 악법들을 폐지해 대한민국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나라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며 "총선에서 압승해 잘못된 좌파악법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반드시 폐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