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장 공천 하명' 의혹에 선 긋고 나서
박지원 "청와대가 영향 미쳤는가"
추 후보자 "당이 선거의 주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의 '울산시장 공천 하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개입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선을 그었다.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추 후보자는 "당이 선거의 주체이고 어느 누구도 당무에 상관하거나 또는 개입하거나 영향력을 끼칠 수 없는 구조"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자의 답변에 앞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천에 청와대가 영향을 미쳤는가"라고 물었다. 당시 추 후보자는 민주당의 대표를 맡고 있었다.

이어 박 의원이 "청와대에서는 (추 후보자가) 이런 것(하명)이 와도 안 할 사람이라고 하던데 맞는가"라고 묻자 추 후보자는 "믿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구로 알려진 송 시장에게 공천을 주기 위해 청와대가 영향력을 미쳤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