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부터) /사진=연합뉴스, 채널A 제공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부터) /사진=연합뉴스, 채널A 제공

연일 친문세력을 비판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이번엔 청와대를 겨냥했다. 청와대가 여론조작의 프레임에 갇혀있다고 발언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다시 진 전교수와 설전을 벌일 지 관심이 쏠린다.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영장기각이 곧 자기들의 승리라 퉁치고 이번 수사가 무고한 민정수석을 향한 검찰의 음해공작이라는 식으로 여론을 몰아가는 것이 문제"라며 "정말 걱정스러운 것은 3류 인터넷 신문 만이 아니라 일국을 대표하는 청와대에서도 영같은 프레임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모론 마인드가 국회에 이어 청와대까지 전염시켰다"며 "청와대는 기각 결정이 나자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환영 논평부터 내면서 자기들이 깔아놓은 덫에 자기들이 걸리게 됐다"고 했다.

진 전 교수가 친문세력을 넘어 청와대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내면서, 그와 설전을 벌여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청와대를 옹호하고 나설 지 주목되고 있다.

앞서 진 전 교수와 유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시작으로 날선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진 전 교수가 "유 이사장이 최성채 총장에게 전화한 것은 취재가 아니라 회유로 봐야 한다"고 주장하자, 유 이사장이 "진 교수의 장점은 논리적 추론 능력과 정확한 해석 능력인데 그 스스로 자기 자신의 논리적 사고력이 10년 전과 비교해 얼마나 감퇴했는지 자가진단 해봤으면 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한 것이다.

이후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 분, 왜 이렇게 과잉반응 하시는 지 모르겠다. 쓸데없이 인신공격하신다. 자신의 발언과 행동을 일치시키려는 유 작가의 일관된 삶의 태도의 발로라 이해한다"며 "이분, 60 넘으셨죠?"라며 날을 세웠다.

진 전 교수는 유시민 이사장이 검찰 사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도 "걸릴 게 없으면 호들갑 떨지 않아도 된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은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 개인 계좌, 제 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덧붙였다.

이후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 주변에 부패한 측근들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 주변에 간신들이 너무 많다. 우리 사회에 음모론을 생산해 판매하는 대기업이 둘 있다. 하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다른 하나는 김어준의 '뉴스 공장'"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