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출신 발탁 놓고 해석 분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이명신 김앤장 변호사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이명신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50·사진)를 임명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제출한 사표는 지난주 수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신임 비서관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김해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사법고시(39회)에 합격한 뒤 서울지방법원 판사,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방위사업수사팀장),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장 등을 거쳤다. 지난해에는 공직을 나와 김앤장에서 변호사 생활을 시작했다.

검사 출신인 이 비서관이 발탁된 배경을 두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이른바 ‘감찰 무마’ 및 ‘하명 수사’ 의혹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란 해석과 함께 청와대가 역점을 두고 있는 검찰 개혁에 무게를 둔 인사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