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특감반원 A씨 빈소 찾은 윤석열 총장
2시간 30분가량 빈소 지킨 뒤 돌아가
檢 "윤석열, 도저히 일정 소화할 기분 아냐"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48)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이후 내외부 인사들과의 식사 등 이번주 예정됐던 일정들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검찰 관계자는 "오찬과 만찬 간담회 자리는 참석한 분들을 기쁘게 대하고 즐거운 분위기에서 격려하는 자리인데 도저히 그럴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 일정을 취소했다"라며 윤 총장이 이번 주 예정돼있던 외부 위원회 오찬과 대검 사무관들과의 오찬 등의 일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총장은 전날 오후 6시30분께 검은 넥타이와 양복을 입은 채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뒤 9시쯤 돌아갔다. 윤 총장에게 취재진이 다가갔지만, 그는 아무 말 없이 빈소를 들어갔다 나왔다.

대검 관계자는 "빈소에 있는 사람들이랑 이런저런 이야기하다가 (윤 총장이) 늦게 나왔다"며 "평소에 유능하고 신뢰하던 분이라 속이 상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 유족을 위로한 뒤 접객실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 유족을 위로한 뒤 접객실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사망한 수사관 A씨는 이명박 정부와 문재인 정부 두 차례 걸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파견된 바 있다. 이번 정부 초기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지시를 받는 특감반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월 파견을 마치고 난 뒤에는 동부지검으로 돌아와 근무해왔다.

A씨가 남긴 9장짜리 유서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죄송하다"며 "남은 가족을 배려해 달라"는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0년 전 윤석열 총장이 대검찰청 범죄정보담당관으로 근무할 때 같은 부서에서 일한 바 있다.

검찰 측은 A씨의 사망 원인에 대해선 "고인이 최근까지도 헌신적으로 근무해 왔고, 고인의 사망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 수사관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특이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타살 가능성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한편 수사관 A씨의 빈소에는 김태우 전 수사관을 비롯해 검찰 관계자의 발걸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고인의 발인은 4일 오전 10시30분에 진행될 예정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