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추가 개혁방안 소개
자유한국당 권성동(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14일 검찰개혁법안 실무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성동(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14일 검찰개혁법안 실무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 법사위 소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4일 국회에서 검찰개혁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연내 검찰의 직접부서를 추가로 축소하는 직제개편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날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는 가운데 신속한 검찰개혁을 강조해 검찰을 압박한 셈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여전히 높고 강렬하다”며 “국민 명령을 받아 법무부는 할 수 있는 검찰개혁을 한 치도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을 맡은 김오수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추가 검찰개혁 방안을 소개했다. 핵심은 검찰의 직접수사부서를 추가로 축소하는 직제개편을 한 뒤 형사·공판부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