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별도 면담…靑 "구체적이고 미래지향적 협의"
靑 서별관서 70여분씩 만나…스틸웰·에이브람스 "한미동맹, 동북아안보 핵심축"
靑 "김현종-스틸웰, 지소미아·방위비분담 협상 등 건설적 협의"

청와대는 6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면담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 양국 간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도 따로 면담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김 차장이 오전에는 스틸웰 차관보를, 오후에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면담했다"며 "면담은 예정된 시간을 넘겨 각각 70여분씩 진행됐다"고 밝혔다.

면담 장소는 청와대 서별관이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특히 "이 면담에서 양측은 지소미아, 방위비분담 협상 등 한미 양국 간 동맹 현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건설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협의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이런 현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에 대해 스틸웰 차관보와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동맹이 동북아 안보에 있어 핵심축(린치핀·linchpin)'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김 차장과 스틸웰 차관보,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양국이 다루고 있는 여러 동맹 현안을 미래 지향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계속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입국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김 차장 외에도 외교부, 국방부 고위 인사들과 연쇄 접촉을 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스틸웰 차관보는 오전에는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했다.

오후에는 국방부 청사에서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도 면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