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복이 대표 "자유한국당 수구 꼴통" 비판
"문재인 대통령 공산주의자" 발언 이후 한국당 저격

"공천 때문?"…"전혀 섭섭하지 않다"
국대떡볶이/사진=한경DB

국대떡볶이/사진=한경DB

떡볶이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자유한국당을 공개적으로 저주했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은 수구꼴통"이라며 "망국의 원흉이다. 철저하게 망하기를 바란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상현 대표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공산주의자"라며 정부 비판을 노골적으로 해왔던 인물이다. 김상현 대표의 발언으로 일베를 중심으로 한 극우 사이트에서 국대떡볶이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불매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나뉘어 첨예한 대립이 펼쳐지기도 했다.
지난달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성욱 공정위원장에게 국대떡볶이를 들어 보이며 프랜차이즈 업체 관련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성욱 공정위원장에게 국대떡볶이를 들어 보이며 프랜차이즈 업체 관련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김재원, 김진태 등 자유한국당 현직 의원들이 국대떡볶이를 인증하며 공개적으로 응원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상현 대표는 "오늘부로 자유한국당 지지를 철회한다"며 "부패하고 무지하고 무능한 한국당은 제대로 망할 것 같다. 아니, 철저하게 망해야 한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2시간 후 "신문보도에 제가 자유한국당 영입대상이니 뭐니하며 올랐다"며 "사실을 말씀드리자면 전화 한 통 없었다. 의논 조차 없었다. 제가 섭섭했을까? 그렇지 않다. 공천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또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자는 것"이라며 "올바른 기준부터 세워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수구꼴통'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김상현 대표는 "섭섭하지 않다"고 했지만 자유한국당의 외부인사 영입 논의가 나온 직후에 드러난 태도변화라는 점에서 "자유한국당 인재 영입에 불만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가 불거졌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 31일 오전 국회에서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을 열었다.

자유한국당은 환영식에 앞서 1차 영입 인재로 윤창현 서울시립대학교 경영학부 교수·김용하 순천향대학교 IT금융경영학과 교수·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이진숙 전 대전MBC 대표이사 사장·정범진 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 등 총 8명을 발표했다.

당초 영입 예정이었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당내외 비판으로 인해 잠정 보류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