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시민, '100분 토론'서 치열한 논쟁
'홍카레오' 이후 약 4개월 만
'조국 사태' 두고 날카로운 대립각
유시민 대권 도전 여부도 언급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00분 토론'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두고 또 한번 맞붙었다. 지난 6월 유튜브 공동방송 '홍카레오'에서 160분 간 토론을 벌인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는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이 출연해 '공정과 개혁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이날 홍 전 대표는 "조국 씨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법무부 장관을 간다고 떠들 때 내가 '나대지 마라. 나대면 칼 맞는다'라고 했다. 칼을 맞아도 그냥 맞은 게 아니다. 이건 가족 범죄단"이라고 조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이어 그는 "(유 이사장이) 조국 쉴드 치려고 법원을 야단치고, 검찰을 야단치고, KBS도 야단치고, 야당도 야단치고 너무 나대니까 문제가 생기지 않냐. 저 양반이 저러다가 또 칼 맞는다고 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조국 교수의 가족을 가족 사기범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충분한 근거가 없고, 신중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조국 교수, 정경심 교수가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본다. 근거들이 제 나름대로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물론 수사는 지켜봐야 하지만"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 이사장은 "조국 사태에서 불거진 공정성이라는 키워드에는 두 차원이 있다고 본다"면서 "첫 째는 표창장, 논문 의혹 등 관련해서 우리 사회가 출발선이 같고 공정한가라는 의문이 나왔다는 것이고, 둘째는 이러한 비난적인 삶을 살았다고 해서 100여명이 넘는 특수부가 동원돼 인턴증명서 의혹까지도 영장 청구서에 넣는 이런 수사가 공정하냐는 차원"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들은 홍 전 대표는 "나는 38년 동안 공직생활을 했고, 검사도 12년 동안 했다. 그런데 정경심 교수처럼 저렇게 조사받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조사 받는 마음에 안 내키면 집에 가고, 조서를 작성하는데 시간이 더 걸리고. 말하자면 수사방해를 펼친 것"이라며 "예전에는 이틀 밤을 새면서 조사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그것들은 검사들이 인권유린을 밥 먹듯 해서 그런 것 아니냐"라고 맞섰고, 홍 전 대표는 "그것은 동의를 받아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유 전 이사장은 "동의를 안 할 수가 있나 검사가 쪼는데"라고 말했고, 홍 전 대표는 "꼭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같다. 말만 하면 고소하겠다, 조심하라 그러고"라고 받아쳤다.

두 사람 사이에서는 계속해 언쟁이 오갔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 의혹과 관련해 "언론보도를 통해 나오는데 여기서 확정된 사실이 없다"며 "이것을 가지고 논쟁을 가지면 의미 없다. 이미 정치권에서 해오던 논쟁"이라고 짚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저는 유 이사장에게 감정이 없다"라고 했고, 유 이사장은 "저는 감정이 생기려 그런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 이사장의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홍 전 대표는 "유시민이 진영의 대표주자로 이번 기회에 옹립됐다. 일약 좌파진영의 대권후보로 올라설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조국 옹호 논리로 참 많이 손해를 봤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나한테 '너무 일찍 움직였다', '이건 마이너스다', '집토끼 잡고 산토끼 잡으러 간다'라는 이야기를 한다. 내가 정치하고, 대권 도전할 생각이 있으면 홍 전 대표 말대로 한다. 이렇게 안 한다"면서 "난 바보가 아니다. 홍 전 대표와 선거판에서 볼 일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의 유튜브 모금 문제를 언급하며 "(대선에 나오면) 유튜브에서 벌어놓은 것을 다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정치를 재개해도 안 내놓아도 된다고 한다. 선관위 해석을 받았다"면서도 "출마를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재차 대권 도전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