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보좌관회의서 의지 재천명

"민생·경제에 에너지 모아달라"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적인 사퇴 발표로 당초 예정된 오후 2시에서 한 시간 뒤로 연기됐다. 어두운 표정으로 회의실에 들어선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며 국정과제”라며 “부족한 점을 살펴가면서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아이콘’ ‘검찰개혁의 선봉장’으로 불린 조 장관이 뜻하지 않게 사퇴했지만 검찰개혁과 공정가치 실현이란 과제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지만,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법무부는 오늘 발표한 검찰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마쳐주길 바란다”며 검찰개혁의 속전속결 의지도 분명히 했다.

언론의 성찰도 강한 어조로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은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면서도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에 대해 깊이 성찰하면서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자기 개혁의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 일각에선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의 인터뷰를 두고 KBS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간 벌어진 진실공방도 문 대통령의 발언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조국 사태를 일단락 짓고 이제는 민생 챙기기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간 ‘조국 블랙홀’로 민생 정책이 빛을 보지 못했다”며 “최대한 빠르게 국정 운영의 안정을 되찾고 할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