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관계자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최우선"…李총리 일본서 실마리 찾을까
일각선 "日 태도변화 아직…섣부른 낙관 어려워" 신중론도
靑, 이총리 방일에 "한일관계 개선 보탬되길" 기대감

이낙연 국무총리의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 참석이 확정된 것과 관련, 청와대는 13일 "한일관계 개선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는 그동안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여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일 관계가 계속 악화해 왔음에도 한국 정부는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은 변함없다"며 이 총리의 이번 즉위식 참석 역시 이런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총리가 이번 방일 기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이 이뤄질 가능성도 크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법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청와대 내에서 번지고 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이 성사된다면 대법원 징용판결 이후 1년 만에 양국 최고위 지도자가 공개석상에서 직접 대화를 하게 되는 것으로, 일각에서는 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메시지를 전달하는 '특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양국 정상의 이견이 다소나마 좁혀지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어 주목된다.

다만 청와대 내에서는 일본 정부가 여전히 한일갈등 문제에 대해 확실한 태도 변화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는 점에서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애초 일부에서 문 대통령의 직접 참석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끝내 문 대통령이 가지 않기로 결정한 것 역시 이런 신중론에 기반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직접 방일을 하는 '파격행보'를 하더라도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지 못한 채 귀국한다면, 오히려 한일관계 해법이 더 꼬일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 역시 "일왕 즉위식은 양쪽이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카드를 갖고서 만나는 공식 회담과는 성격이 다르다"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이 총리의 방일로 한일관계 개선에 긍정적 계기가 마련된다면 좋지만, 아직은 그 결과를 섣불리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