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초동 집회가 곧 朴탄핵 촛불집회"
나경원 “서초동 집회, 황제데모”
문 대통령 "국론 분열이라 생각안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개혁에 찬반집회가 열리는 것을 두고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데 대해 "문 대통령은 광화문에 나온 수많은 시민, 조국임명 반대하는 과반수 이상 국민의 목소리는 외면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광화문과 서초동의 국론분열을 놓고 ‘국민의 뜻은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는 궤변 늘어놓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광화문 시민의 외침은 귀 닫고 조국 수호하는 서초동 위선좌파의 입장만 대변한 것으로 국민의 대통령 아닌 위선좌파의 보스라는 걸 셀프인증 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대통령 포기 선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법에는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라고 명시돼 있다"면서 "국민 전체를 대표하고 국민통합에 그 누구보다 힘써야 한다는 의미다. 하지만 문대통령은 광화문에 나온 수백만의 시민, 조국임명 반대하는 과반수 이상 국민의 목소리는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겐 서초동에서 조국수호 외친 위선좌파만이 자신이 대변해야 하는 국민인 것이다"라며 "지금 문 대통령의 모습은 극렬 지지자 믿고 다수 국민의 뜻 무시해 나라를 파멸로 이끈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하나도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조국 사태의 원인은 딱 한 가지다. 문 대통령이 부도덕하고 위선적인 무자격자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한 것이다"라며 "해법도 하나다. 조국 파면하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 다시 바로 세우면 된다. 그것이 국민 전체를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이 지금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다. 대통령이 국민을 버린다면 국민도 대통령을 내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른바 '서초동 집회', '광화문 집회' 논란에 대해 처음 언급했다. 집회가 양쪽으로 나뉘어 '세 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음에도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할 때 국민들이 직접 정치적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며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 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