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단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석 달 만에 이뤄진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2가지 깜짝 선물을 안긴 셈이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강조한 자동차 분야 합작 투자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발표한 글로벌 ‘톱3’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업체 앱티브와의 미래 자율주행차 부문 협력을 말한다.

두 회사는 이날 미래 기술개발을 위해 손을 잡고 각 2조4000억원씩 투자키로 했다. 현대차가 외국 기업과 함께 조(兆) 단위 미래차 투자에 나선 것은 창사 52년 만에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방미 기간과 맞물려 이번 합작 투자가 성사되면서 협상에 나선 문 대통령에게 상당한 힘이 실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또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이기 위해 기존 중동 중심의 천연가스 수입처를 미국으로 바꾸는 초대형 당근책을 미국 측에 비공개로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이후 한·미 군사협력 관계가 다소 껄끄러워진 데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두고 ‘과도한 청구서’를 받아들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부는 문 대통령의 이번 뉴욕 방문길에서 북한의 ‘체제 보장’을 이끌어내겠다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유엔총회 기조연설’로 이어지는 일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를 확보하고, 북한의 체제 보장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낸다는 구상이다.

뉴욕=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