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지도부 흔들기?

羅 "문 대통령, 黃대표, 저와
조국 자녀 의혹 전부 특검하자"
홍준표 전 대표

홍준표 전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지도부 흔들기’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 전 대표는 22일 나 원내대표에게 아들의 미국 원정 출산 의혹을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의)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만 밝히면 논쟁은 끝난다”며 “본인 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고 썼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는 “한국의 특권층들은 아직도 원정 출산을 계속하고 있다”며 원정 출산 의혹을 받는 나 원내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지난 4일 나 원내대표가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했을 때는 “야당이 ‘여당 2중대’를 자처하는 괴이한 합의”라며 “야당을 망치지 말고 사퇴하라”고 맹공했다.

홍 전 대표가 연일 나 원내대표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자 정치권에서는 홍 전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지도부 흔들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여당은 물론 나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로 비판의 전선을 넓혀 자신을 현 지도부를 대체할 대안으로 만들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다.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홍 전 대표 발언과 관련해서는 언급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대신 전날 자신과 황교안 대표,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의혹에 대해 특검을 도입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궁금해하기 때문에 이 부분을 여당과 진지하게 논의하려 한다”고 답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은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다. 하나가 돼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에 벅차다”며 홍 전 대표에게 지도부 비판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