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참석
"믿고 맡겼는데 배신감" 토로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는 “웅동학원은 동네 주민들이 갹출해서 세운 학교법인”이라며 “(조 후보자의 웅동학원 사회 환원 발언에 대해) 이론상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가 웅동학원 재산을 자기 개인재산처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한 건 어불성설이냐”는 질문에 김 이사는 이같이 말했다.

웅동학원은 1985년 조 후보자 아버지가 인수해 가족이 운영해 왔다. 학교 신축 과정에서 생긴 웅동학원의 빚을 국가기관으로 떠넘기고자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위장 이혼을 하고 조 후보자 일가 간 ‘셀프 소송’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줄곧 제기돼 왔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학교라는 공익 재단의 재산을 본인 가족들 배불리는 데 이용한 사람이기 때문에 장관이 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웅동학원 재산이 130억원 정도 되는데 학교 채무가 240억원”이라며 “청산하면 110억원이 빚으로 남는데 이 110억원의 채권자가 조 후보자 동생”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이에 대한 의견을 묻자 김 이사는 “제가 이야기를 안 해도 추리해보면 알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이사는 “금전 문제와 관련해서 이사회가 열린 적도, 언급된 적도 없다”며 “믿고 다 맡겼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니 솔직히 배신감이 생긴다”고 답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