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고삐를 조이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조 후보자 임명에 "문제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청와대에 따르면 조 후보자에 대해 "주변을 향한 의혹이 쌓이고 있을 뿐, 조 후보자 자체에 대한 문제는 발견된 게 없지 않느냐"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현재 검찰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서 ▲사모펀드 ▲딸 입시 ▲웅동학원에 집중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해외 도피 중인 조 후보자 5촌 조카의 귀국을 종용하는 한편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의혹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불러 조사했다.

정 교수가 원장으로 근무한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조 후보자 딸이 봉사활동을 하고 2012년 9월에 받아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당시 원서에 기재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에 대해서 조 후보자 측은 "총장상을 받은게 맞다"하고 최 총장은 "상을 준 바 없다"고 상반된 진술을 해 진위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건 무마 의혹'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모두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은 인정했지만 압력전화가 아닌 일의 경위만 파악했다는 입장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 속에서 지지층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엿'을 보내며 항의 뜻을 표하고 지지자들은 '꽃다발'을 보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국 후보자를 반드시 임명해달라'는 동의가 56만을 넘겼으며 '조국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는 청원에도 28만 명 이상이 동의하는 등 국론 분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 "조국 자체에는 문제없지 않나" 임명 강행 의지 확고

한편 검찰은 이날 '조국 펀드 의혹' 관련해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국 가족' 투자 펀드 자금흐름 확인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