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측이 조 후보자 아들의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후보자의 아들이 A외고 여학생들에 대한 성적 모욕, 폭행위협 등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 아들은 2012년 발생한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해명했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 아들은 1년여 가까이 학교폭력 가해자들로부터 지속적인 집단 괴롭힘 등을 당하였다”며 “다른 피해자 학부모로부터 뒤늦게 피해 사실을 알게 된 후보자 부부는 피해 기간과 정도를 확인한 후 정식으로 학교폭력위원회 절차를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준비단은 “학교폭력위원회 절차 진행에 어떠한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이 없었다”고 밝혔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 부부는 아들의 학교폭력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어떠한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며 “학교 측에 학교폭력 피해 사실의 중대성을 알리고 정당한 절차에 회부해 달라고 요청하였을 뿐”이라고 밝혔다. 또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피해자가 다수인 점, 피해 정도, 기간 등 중대성을 고려하여 가해자 4명에 대해 모두 전학조치 결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