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기갑여단·파주시 '청년 드림, 국군 드림' 협업

경기 파주시에 있는 육군 2기갑여단에서 ‘첨단과학기술군과 청년 드림(dream), 국군 드림’ 설명회가 지난 12일 열렸다.

이날 행사엔 황대일 1군단장과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박정 파주시 국회의원,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 박한진 상공회의소 부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손석민 준장(사진)이 지휘하는 2기갑여단은 ‘청년 드림, 국군 드림’이라는 국방개혁 과제를 가장 선두에서 실천하는 부대다. 이 지역 대학인 서영대, 두원공과대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장병들의 학위 취득 기회를 확대했다. 127개 자격증 동아리도 운영 중이다.

지역 내 첨단 산업단지, 교육기관 등 군과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인프라를 가진 파주시와 함께 ‘미래전장을 주도하는 기갑여단’ 육성을 위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손 준장은 “청년 드림, 국군 드림을 병영생활 속에 정착시켜 적과 싸우면 반드시 승리하는 군대다운 군대, 군인다운 군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