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결렬 '톱다운'이 원인 분석
문 대통령, 순방 마치고 귀국
24일 방한 비건, 北과 접촉 관심
문재인 대통령은 ‘노딜’로 끝난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미·북 간 실무협상이 먼저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측 불가능한 ‘톱다운’ 방식의 회담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실패 원인이었다는 분석이 깔려 있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 이희호 여사 영정에 헌화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 자택을 찾아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이날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한 뒤 곧장 동교동으로 향했다.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 고인의 아들들이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청와대 제공

< 이희호 여사 영정에 헌화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 자택을 찾아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이날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한 뒤 곧장 동교동으로 향했다.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 고인의 아들들이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스웨덴 순방 중 스테판 뢰벤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북·미 간의 구체적인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북·미 정상회담)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실무협상을 토대로 미·북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회담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헤어지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며 연일 6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2주일여 남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미 대화를 다시 끌어내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에둘러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도 한다.

문 대통령이 ‘실무협상’에 방점을 찍으면서 오는 24일 방한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9~30일께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 의제 등을 사전에 조율하기 위해 방한하는 비건 대표가 판문점 등지에서 북측과 3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물밑 접촉을 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6박8일간의 북유럽 순방을 통해 대결을 접고 평화를 택한 이들 국가의 사례를 들며 연신 김정은에게 유화 메시지를 보냈다. 서로 간의 신뢰를 강조하며 결단의 몫을 김정은에게 넘긴 셈이다. 14일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는 핵을 포기하고 평화를 선택해 번영을 누리는 스웨덴의 역사를 롤모델로 삼아 북한의 핵 폐기를 이끌겠다는 다짐을 밝히기도 했다.

16일 귀국한 문 대통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순방의 성과가 경제 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이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메시지를 국내에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ILO 핵심 협약 비준은 대선 공약이기도 하고, 한국의 경제적인 패러다임 전환에 속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 금지를 골자로 한 ILO 핵심 협약 3개의 비준 절차에 들어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