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진행하며 "이제 영원한 동행을 해 온 동지였던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우리는 이 자리에 존경하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리기 위해 모였다"며 "한 달 전쯤 여사님 병문안을 갔을 때 아주 편안한 모습으로 누워계시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 영면하셔도 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1980년 김대중 대통령이 내란음모 사건으로 재판을 받았을 때, 사형 선고를 받았을 때 불굴의 의지로 그 위기를 헤쳐나가시는 여사님의 모습을 보면서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동교동에서 아침마다 당직자들에게 따뜻한 밥과 맛있는 반찬을 챙겨주시던 모습이 다시금 새롭게 기억이 난다"며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