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한·미 정상 통화내용을 누설한 혐의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제소한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9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한·미 두 정상의 불법적인 통화 유출에 대해 강 의원은 국민의 알 권리를 주장하나 이는 터무니없는 일”이라면서 제소 방침을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어제 민주당은 긴급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를 열어 외교부의 보고를 받았는데 이번 통화 유출 외에 강 의원에게 유출된 외교기밀이 두 건이 더 있다는 외교부의 보고가 있었다”며 “정쟁을 위해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강 의원의 행위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진정 보수의 가치인 국가안보와 국익을 버리고 강 의원 지키기에만 몰두할 것인가”라며 “한국당은 국제사회에 대한 한국외교의 믿음과 신뢰회복을 위해 국회 정상화와 국회 윤리위원회 개최 및 강 의원 제명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기밀이란 건 외교부의 자의적인 부분”이라며 그래서 “미국은 공개주의가 원칙이고 예외주의이기 때문에 기밀로 분류됐다고 해도 기밀인지는 논란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기밀이라고 하더라도 이 정권이 말할 자격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건 야당 의원들 재갈물리는 거와 공무원 군기잡기”리며 “자신들의 무능과 체면 구긴 것을 덮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