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봉준호, 칸 대상 품다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영화제 수상
文대통령 "봉준호 자랑스러워"
"영화 '기생충' 빨리 보고싶다"
"한국영화 100년 맞아 큰 선물"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칸[프랑스] EPA=연합뉴스)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칸[프랑스] EPA=연합뉴스)

프랑스 칸 국제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 작품상인 황금 종려상을 받으면서 대한민국이 들썩이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25일(현지시간) 저녁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황금종려상은 전 세계 예술영화 축제로 최대 규모,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이 영화제 최고상이다. 한국영화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기생충’이 사상 처음이다.

봉 감독은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 먹었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르시 보쿠(매우 감사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사진=연합뉴스

시상대에 오른 봉 감독은 "위대한 배우가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지 못했을 것"이라며 배우 송강호 씨를 무대로 불러 소감을 듣기도 했다.

송강호는 "훌륭한 감독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행운을 넘어서 큰 복을 받는 그런 느낌"이라고 감격스러워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 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됐다"고 빨리 영화를 보고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칸에서 진행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기생충'은 광대가 나오지 않는 코미디, 악당이 나오지 않는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블랙코미디의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스릴러, 호러 등 다양한 장르적 장치를 아우른다. 역동적인 장르적 변주 안에 부자와 빈자, 계급 격차의 비극적 현실을 날카롭게 통찰해 한국뿐 아니라 세계가 통하는 현실 비판의 드라마로 완성되었다는 평을 얻었다. 30일 국내 개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가수 방탄소년단이는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으며 명실 상부한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른 데 이어 영화계에서도 기쁜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들의 한류 문화에 대한 자긍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국 가수나 영화인들의 활약 속에서도 유독 정치권만 여야를 막론하고 '막말' 논란으로 연일 시끄럽고, 정치에 대한 혐오와 불신만 키우고 있는 형국을 빗대 "Kpop·영화 모두 세계 1등인데 정치는 3류다"라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