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장관 "장관으로서 용납 안돼…리더십 돌아보게 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 정상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대사관 간부급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문책 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강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주OECD 한국대표부에서 한국언론 특파원들과 만나 이번 사건에 대해 "(기밀을) 의도적으로 흘린 것"이라며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자신의 리더십도 되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외교부의 크고 작은 사고들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오고 있지만, 이번 일은 상대국과의 민감한 일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케이스로 생각한다"면서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문책하라는 지침을 주고 왔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정상 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커리어 외교관으로서 이런 일을 했다는 게 장관으로서 용납이 안 된다. 조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엄중 처벌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번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장관으로서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